명성진

#사람안에 원석을 캐는자 #사람꿰기 장인 
#연약한 다이아몬드 #강인한 젤리 
#자신의 연약함을 아는 사람 
#Dreaming Father #외로운 목수

그는 사람을 통해서 세상을 보고, 세상을 통해서 사람을
봅니다. 이렇게 보는 이유는 사람 안에 있는 목적과 가치
때문입니다. 그는 사람에게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 하기에, 모든 사람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고 그 목적을 이루는 일을 섬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상에는 자신의 존재 이유인 목적을 잃거나  자신의
가치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특히 청소년기
목적을 빼앗기거나 버린 아이들은 세상에서 벗어 난 아이
됩니다. 그는 이렇게 세상에서 멀어진 아이들도 다시
자신의 목적을 찾으면 세상을 품은 아이들이 될 수 있다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세상을 품은 아이들]을 시작해서 세상에서 아픈
아이 들을 품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세상을 아프게 했던
아이들도  목적을 찾을 기회를 주면 자신의 가치로 세상을
품은 아이들이 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세품아는 이
믿음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김지영

#혼잣말 다들려 #차가움과 따뜻함의 공존 #뚜벅이 여행가

그녀는 스네일랩 교육과정의 핵심인 관공소(관계,공감,
소통)를 함께 만들어 가는 사람입니다. 주 2회 진행되는
관공소 수업을 기획하고 진행할 뿐 아니라, 피스캠프, 교육
스케줄 조율, 강사관리, 외부 학교와의 소통등 모든 교육
과정의 중심에 그녀가 있습니다. 그녀는 스스로를 멀티 
태스킹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표현하지만, 실제로
그녀의 업무는 교육의 모든 영역에 다 연결되어 있습니다.


박새미

# 아낌없이 주는 나무 # 뒤 봐주는 여자 # 노빠꾸 # 츤데레 #나라를 구한 새미

세품아의 비즈니스 디렉터로서 신사업 개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세품아의 자립과 세품아 아이들의 자립을 돕는
것이 그녀의 일 입니다. 그렇다고 그 일만 하는 건 아닙니다.
뭔가 잘 풀리지 않는 일이 있는 곳엔 그녀가 원더우먼처럼
등장합니다.

회계장부를 다시 봐야할 때, 드릴로 나사를 박아야 할 때,
다들 배고파서 어찌할 바를 모를 때...그래서 사람들은
박새미라 쓰고 해결사라 읽습니다.    


박소연

# 귀여운 고슴도치, 조심히 만질 것 # 차가워 보이지만 그건 몰라서 하는 말임 # 타인의 아픔에 민감한 사람

그녀는 세품아의 만능 엔터테이너입니다. 가장 중요한
재정을 담당하고 있는 파수꾼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고, 그뿐 아니라 언제나 누구나의 필요에 뭐든지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단순히 지원에서의 업무 뿐 아니라
세품아에서 하는 모든 일에 헬퍼로 준비된 자입니다.


서경민

#눈을 맞출 줄 아는 사람 #수상한 교회 아들 #책상 앞보다 현장에서 빛나는 사람

그는 세품아에서 홍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세품아의
사업과 내용을 잘 드러낼 수 있도록 영상과 사진, 각종
디자인을 만들어 내는 Visual Creator입니다. 세품아의
각종 행사는 물론, 아이들의 일상에서 영상과 이미지를
고민하는 카메라 감독의  자리엔 언제나 그가 있습니다.
또한 그의 주된 업무는 ‘사람을 만나는 것’입니다.

로컬사업을 위해 포천 지역을 조사할 뿐 아니라 포천의 
사람들을 만나 그들의 다양한 삶을 들여다보며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합니다. 그의 소박한 이미지로 사람들을 
따스하게 만날 때, 책상보다는 현장에서 그의 진가가
드러납니다.


이성진

#진지 또 진지 #항상 인터뷰하는 리포터 #적극적 공동체 파인더

그는 스네일랩 교육과정의 핵심인 관공소(관계, 공감,
소통)를 만들어 가는 일을 합니다. 관공소 수업을 기획하고 
진행할 뿐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생활관 pm
역할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그는 생활관에서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함을
느낍니다. 아이들의 생활속에 스며들어 삶으로 보여주며
일상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일에 특별히 관심이 있습니다.


임성규

#구석에 놓인 사람을 찾아가는 평화로운 시선 # 찌질이들의 우상 # 조용한 레이더

그는 세품아 6개월을 거치고 나서 세상에 나갈 준비를
조금 더 하고 싶은 아이들과 함께 지내는 곳(그룹홈)을
지키고 있습니다.

주로 아이들의 진로를 탐색해 주고, 상담하는 일을 합니다.
농사나 정원 가꾸기를 하고 싶은 친구들을 위해 비닐하우스를
만들고, 밭을 일구는 일부터 희귀 애완동물을 키우고
싶어 하는 아이들을 위해  관련 공간을 꾸며주는 일까지

아이들이 위한 모든 길을 열고  닦아 줍니다.


임수미

#위로의 사람 #연륜 #웃음소리

그녀는 세품아에서 저널 편집, 대내외 커뮤니케이션(부모-
보호관찰소-청소년상담 등)과 함께 세품아 운영 전반에
대한 실무를 총괄 하고 있습니다.

많은 선생님들, 많은 일과 아이들 생활에 직접 닿아있고, 

외부 관계자들과도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역할입니다.
한 마디로 사람을 만나서 듣고 사람에 대해 쓰고 사람 사이를
연결하고 소통하는게 그녀의 일입니다.


임수진

# 씩씩하고 담대한 여인 # 가시돋은 해바라기 # 자가자가자가자가

세상을품은아이들에서 경영지원본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세품아의 고유목적사업인 청소년 보호, 교육, 자립 영역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돕는 운영 및 지원업무를 총괄
합니다.

명성진 이사장의 배우자이며 동역자로서 세품아 모든 아이
들의 왕엄마로 통합니다. "사람들을 끝까지 기다리는 느티
나무가 되고 싶다"가 그녀의 매일 다짐입니다.


전지현

#다이어트 파괴자 #한 사람의 입맛까지 기억하는 세심함 #보이지 않아도 일관된 성실

그녀는 세품아 식구들의 삼시세끼를 하루도 빠짐없이 챙겨
주는 우리들의 세프입니다. 매일 아침 세품아 식구들 중
가장 먼저 일어나 모두의 식사를 챙기는 가장 부지런한 
사람입니다. 모든 식구들의 육체적 건강 뿐 아니라 마음의
건강까지 놓치지 않는 따뜻한 마음과 늘 한결같은 성실함이
그녀를 표현하는 대명사입니다.


정종수

#놀리기대마왕 #자유로운 영혼 #엉뚱발랄 소년

그는 아이들과 함께 자고, 먹고, 운동하고, 청소하고, 웃고,
화내고,  수다를 떨며 생활 전반을 함께 하는 생활관 pm
입니다. 그는 아이들의 감시자가 아닌 member로 아이들과 함께 하길 원합니다. 일상의 여러 가지 일 속에서 좋은
어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그의 소망입니다.


차상민

#모르는 일도 없고 못하는 일도 없는 동네반장 # 우직하고 듬직한데 맘약한 #가렌

세품아의 기숙사 격인 생활관에서 아이들과 함께 숙식하며
생활 지도 및 상담하는 일을 맡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심리
상태와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생기는 일들에 대해 같이
이야기하고 함께 살아가는 방식을 익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생활의 기술들(빨래, 청소, 관리 등)에 대한 적절한 조언을
통해 아이들 개인과 공동체 생활 속 긍정의 다이내믹을
만들어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승호

#딸바보 #내가 웃는게 웃는거야 #눈물 포인트 은근 많아 #화음 맞춰 노래하기 넘 좋아

그는 세품아의 신사업 ‘스네일랩 사업본부’를 총괄하고
있습니다. 선생님들 사이에서는 ‘당당한 답정너’로 통하는
그는 신사업이라는 이름답게 새로운  큰 그림을 제시할 줄
아는 리더입니다.

개인을 바라보는 동시에 전체를 볼 줄 알며, 부드러움
속에 직설적인 카리스마를 동시에 지닌 사람입니다. 그는
세품아 안에서 위기청소년을 넘어 우리나라 다음 세대를
위한 새로운 길을 찾아 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를
꿈꾸는 중입니다.

명성진

#사람안에 원석을 캐는자 #사람꿰기 장인 #연약한 다이아몬드 #강인한 젤리
#자신의 연약함을 아는 사람 #Dreaming Father #외로운 목수

그는 사람을 통해서 세상을 보고, 세상을 통해서 사람을 봅니다. 이렇게 보는 이유는 사람 안에 있는 목적과 가치 때문입니다.  그는 사람에게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에, 모든 사람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고 그 목적을

이루는 일을 섬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상에는 자신의 존재 이유인 목적을 잃거나 자신의 가치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특히 청소년기 목적을 빼앗기거나 버린 아이들은 세상에서

벗어난 아이들이 됩니다. 그는 이렇게 세상에서 멀어진 아이들도 다시 자신의 목적을 찾으면 세상을 품은 아이들이 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세상을 품은 아이들]을 시작해서 세상에서 아픈 아이들을 품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세상을 아프게 했던 아이들도 목적을 찾을 기회를 주면 자신의 가치로 세상을 품은 아이들이 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세품아는 이 믿음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김지영
박새미

#혼잣말 다들려 #차가움과 따뜻함의 공존 #뚜벅이 여행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뒤 봐주는 여자 #노빠꾸 #츤데레 #나라를 구한 새미

그녀는 스네일랩 교육과정의 핵심인 관공소(관계,공감,소통)를 함께 만들어 가는

사람입니다. 주 2회 진행되는 관공소 수업을 기획하고 진행할 뿐 아니라, 피스캠프, 교육 스케줄 조율, 강사관리, 외부 학교와의 소통등 모든 교육과정의 중심에 그녀가 있습니다. 그녀는 스스로를 멀티 태스킹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표현하지만,

실제로 그녀의 업무는 교육의 모든 영역에 다 연결되어 있습니다.

세품아의 비즈니스 디렉터로서 신사업 개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세품아의 자립과 세품아 아이들의 자립을 돕는 것이 그녀의 일입니다. 그렇다고

그 일만 하는 건 아닙니다. 뭔가 잘 풀리지 않는 일이 있는 곳엔 그녀가 원더우먼처럼 등장합니다. 회계 장부를 다시 봐야할 때, 드릴로 나사를 박아야 할 때, 다들 배고파서 어찌할 바를 모를 때...그래서 사람들은 박새미라 쓰고 해결사라 읽습니다.    


박소연
서경민

#귀여운 고슴도치, 조심히 만질 것 #차가워 보이지만 그건 몰라서 하는 말임 
#타인의 아픔에 민감한 사람

#눈을 맞출 줄 아는 사람 #수상한 교회 아들 #책상 앞보다 현장에서 빛나는 사람

그녀는 세품아의 만능 엔터테이너입니다. 가장 중요한 재정을 담당하고 있는 파수꾼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고, 그뿐 아니라 언제나 누구나의 필요에 뭐든지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단순히 지원에서의 업무 뿐 아니라 세품아에서 하는 모든 일에 헬퍼로 준비된 자입니다.


그는 세품아에서 홍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세품아의 사업과 내용을 잘 드러낼 수 있도록 영상과 사진, 각종 디자인을 만들어내는 Visual Creator입니다. 세품아의

각종 행사는 물론, 아이들의 일상에서 영상과 이미지를 고민하는 카메라 감독의 자리엔 언제나 그가 있습니다. 또한 그의 주된 업무는 ‘사람을 만나는 것’입니다. 로컬

사업을 위해 포천 지역을 조사할 뿐 아니라 포천의 사람들을 만나 그들의 다양한
삶을 들여다보며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합니다. 그의 소박한 이미지로 사람들을 따스하게 만날 때, 책상보다는 현장에서 그의 진가가 드러납니다.


이성진
임성규

#진지 또 진지 #항상 인터뷰하는 리포터 #적극적 공동체 파인더

#구석에 놓인 사람을 찾아가는 평화로운 시선 #찌질이들의 우상 #조용한 레이더

그는 스네일랩 교육과정의 핵심인 관공소(관계, 공감, 소통)를 만들어 가는 일을
합니다. 관공소 수업을 기획하고 진행할 뿐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생활관 pm역할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그는 생활관에서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함을 느낍니다. 아이들의 생활속에 스며들어 삶으로 보여주며 일상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일에 특별히 관심이 있습니다.

그는 세품아 6개월을 거치고 나서 세상에 나갈 준비를 조금 더 하고 싶은 아이들과 함께 지내는 곳(그룹홈)을 지키고 있습니다. 주로 아이들의 진로를 탐색해 주고,
상담하는 일을 합니다. 농사나 정원 가꾸기를 하고 싶은 친구들을 위해 비닐하우스를 만들고, 밭을 일구는 일부터 희귀애완동물을 키우고 싶어 하는 아이들을 위해
관련 공간을 꾸며주는 일까지 아이들이 위한 모든 길을 열고 닦아 줍니다.  


임수미
임수진

#위로의 사람 #연륜 #웃음소리

#씩씩하고 담대한 여인 #가시돋은 해바라기 #자가자가자가자가

그녀는 세품아에서 저널 편집, 대내외 커뮤니케이션(부모-보호관찰소-청소년상담 등)과 함께 세품아 운영 전반에 대한 실무를 총괄하고 있습니다. 많은 선생님들, 많은 일과 아이들 생활에 직접 닿아있고, 외부 관계자들과도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역할
입니다. 한 마디로 사람을 만나서 듣고 사람에 대해 쓰고 사람 사이를 연결하고 소통하는게 그녀의 일입니다.

세상을품은아이들에서 경영지원본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세품아의 고유목적사업인 청소년 보호, 교육, 자립 영역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돕는 운영 및 지원업무를 총괄합니다. 명성진 이사장의 배우자이며 동역자로서 세품아 모든 아이들의 왕엄마로 통합니다. "사람들을 끝까지 기다리는 느티나무가 되고 싶다"가 그녀의 매일 다짐입니다.



전지현
정종수

#다이어트 파괴자 #한 사람의 입맛까지 기억하는 세심함 #보이지 않아도 일관된 성실

#놀리기대마왕 #자유로운 영혼 #엉뚱발랄 소년

그녀는 세품아 식구들의 삼시세끼를 하루도 빠짐없이 챙겨주는 우리들의 세프입니다. 매일 아침 세품아 식구들 중 가장 먼저 일어나 모두의 식사를 챙기는 가장
부지런한 사람입니다. 모든 식구들의 육체적 건강 뿐 아니라 마음의 건강까지 놓치지 않는 따뜻한 마음과 늘 한결같은 성실함이 그녀를 표현하는 대명사입니다.

그는 아이들과 함께 자고, 먹고, 운동하고, 청소하고, 웃고, 화내고, 수다를 떨며 생활 전반을 함께 하는 생활관 pm입니다. 그는 아이들의 감시자가 아닌 member로
아이들과 함께 하길 원합니다. 일상의 여러 가지 일 속에서 좋은 어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그의 소망입니다.



차상민
최승호

#모르는 일도 없고 못하는 일도 없는 동네반장 # 우직하고 듬직한데 맘약한 #가렌

#딸바보 #내가 웃는게 웃는거야 #눈물 포인트 은근 많아 #화음 맞춰 노래하기 넘 좋아

세품아의 기숙사 격인 생활관에서 아이들과 함께 숙식하며 생활지도 및 상담하는
일을 맡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심리상태와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생기는 일들에 대해 같이 이야기하고 함께 살아가는 방식을 익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생활의 기술들
(빨래, 청소, 관리 등)에 대한 적절한 조언을 통해 아이들 개인과 공동체 생활 속
긍정의 다이내믹을 만들어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는 세품아의 신사업 ‘스네일랩 사업본부’를 총괄하고 있습니다.  

선생님들 사이에서는 ‘당당한 답정너’로 통하는 그는 신사업이라는 이름답게 새로운  큰 그림을 제시할 줄 아는 리더입니다. 개인을 바라보는 동시에 전체를 볼 줄 알며, 부드러움 속에 직설적인 카리스마를 동시에 지닌 사람입니다. 그는 세품아 안에서 위기 청소년을 넘어 우리나라 다음 세대를 위한 새로운 길을 찾아 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를 꿈꾸는 중입니다.